상단으로 이동

은이성지

http://www.euni.or.kr/

용인 양지면에 있는 은이성지는 한국 천주교회 첫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사목한 본당이다. 1836년 김대건 신부가 모방 신부로부터 세례를 받고 신학생으로 선발된 곳이며, 첫 사목 생활을 한 곳이다. 이후 순교하기 전 공식적으로 마지막 미사를 드린 곳이기도 하다. 26살로 순교한 김대건 신부의 정신을 기리는 천주교 신자들의 정신적인 장소인 셈이다. 은이(隱里)는 ‘숨어 있는 동네’라는 뜻이며, 천주교 박해 시기에 숨어 살던 천주교 신자들에 의해 형성된 교우촌이다. 산으로 둘러싸여 조용하고 한적하다. 성지 가운데 작은 마당에는 김대건 신부의 조각상이 서 있고, 안쪽으로 작은 성당 하나와 김대건 신부 기념 유물전시관이 마련돼 있다. 성당 내부에는 천주교의 역사를 보여주는 유물이 가득하다. 성지 맞은편 작은 언덕으로 십자가의 길

14/20

이용안내

(본 정보는 한국관공공사 TourAPI를 통해 제공 됩니다)
주차시설 주차 가능

주변관광지도

같은지역 많이 본 펜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