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

현부자네 집

보성 문화관광 http://tour.boseong.go.kr/

대문 위로 솟아있는 2층 누각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현부자네 집. 예상대로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건물로 곳곳에 일본색이 묻어난다. 소설 <태백산맥> 시작 부분에 등장하는 현부자네 집으로 실제로는 박씨 문중 소유라고 알려진다. 한옥을 기본으로 했지만 마루는 조선식, 천장·누각·단청 장식 등은 일본식이다. 대문채 2층 누각이 특히 눈에 띈다. 예전에는 관람객들에게 개방돼 올라갈 수 있었으나 사건사고가 너무 많아져 지금은 올라갈 수 없게 됐다. (직접 감상하진 못했지만) 대문 위 2층 누각에 오르면 중도방죽이 내려다 보인다. 소작인들을 감시하기 위한 용도란다. 한 순간도 감시에서 벗어날 수 없는 일제강점기 소작농의 애환이 그려진다. 개방시간 외에는 대문을 닫아 관람할 수 없다. 지척에 자리한 소화의 집과 태백산맥문학관과 함께

14/20

이용안내

(본 정보는 한국관공공사 TourAPI를 통해 제공 됩니다)
유모차 대여 없음
신용카드 없음
애완동물 없음
문의 및 안내 보성군 문화관광과 061-850-5213

주변관광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