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

소화다리(부용교)

보성 문화관광 http://tour.boseong.go.kr/

소화다리의 본명은 부용교다. 1931년, 일제강점기 소화6년에 만들어졌다고 ‘소화다리’라고 불렸단다. 벌교천 위에 놓인 낡은 다리는 이 땅의 근현대사를 온몸으로 읽은 장본인이다. 여순사건 당시 반란군인 진압됐을 때도, 6 ·25전쟁 때도 수많은 이들이 이곳에서 죽어갔다. 좌우로 나뉜 이념의 틈바구니에서 밀고 또 밀릴 때마다 이 다리 위에서 총살이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소설 <태백산맥>의 ‘소화다리 아래 갯물에고 갯바닥에고 시체가 질펀허니 널렸는디, 아이고메 인자 징혀서 더 못 보겄구만이라, 사람 쥑이는 거 날이 날 마도 보자니께 환장 허겄구만요’ 구절은 당시의 처참함을 알려준다. 이념으로 총부리를 겨누는 건 한반도 남도의 작은 마을도 예외가 아니었던 것. 소화다리에서 상류로 올라가면 소설에서 염상진이 지주들에게 빼앗은

14/20

이용안내

(본 정보는 한국관공공사 TourAPI를 통해 제공 됩니다)
유모차 대여 없음
신용카드 없음
애완동물 없음
문의 및 안내 보성군 문화관광과 061-850-5213

주변관광지도